나의 그룹섹스 경험담 – 먹튀수첩

나의 그룹섹스 경험담 – 먹튀수첩 – 먹튀수첩
나의 그룹섹스 경험담 우연히 알게된 클럽에 가입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정기 모임을 가진다고 해서 모임에 나갔다. 약속된 장소에 도착하니 몇사람씩 서성거리는 사람이 보인다. 누군가 다가와 클럽회원이냐고 묻고는 호텔 커피숍 한쪽으로 안내한다. 그곳엔 사내 2명과 20대초 중반 여인 3명과 30대초반 정도로보이는 여인 한사람이 앉아있었다. 서로 가볍게 인사를 나누고 미리 예약된 두개의 방으로 향했다. 남자들이 들어간 방은 온돌방이었고 평범한 객실이었다. 우린 교대로 샤워를 마쳤고 클럽회장은 내가 가장 어려보였던지 같이 맥주좀 가질러 가자고 부탁했고 흥쾌히 승낙한 난 그를 따라 맥주를 사러갔다. “대사를 치뤄야 하니까 적당히 12병정도만 가지고 가죠” “예” 맥주와 안주를 가지고 우리방에 있던 남자들과 함께 여자들이 들어간 스위트룸으로 자릴 옮겼다. 방문을 열고 들어서니 은은한 조명에 더블침대하나 싱글하나가 눈에 들어왔고 깔끔한 융단이 바닥을 뒤덮고 있었다. 샤워를 마친 여인들은 조금 긴장된 표정으로 애써 태연한척 하는 행동이 역력히 드러나고 TV에선 9시뉴스가 흘러나오고 있었다. 난 다른곳으로 채널을 돌려보고 회장은 어색한 분위기를 조금 부드럽게 해나가고자 맥주를 따면서 다들 한잔씩 돌리며 “자 모두들 부담가지지 말고 편히 생각하고 광란의 밤을 연출해 봅시다” 하면서 웃으면서 건배를 외친다. 미리 약속된데로 건강진단서를 회장에게 제출하고 신분증을 확인 시켜주었고 모두 이상이 없다는 확인을 하고는 이런저런 이야기가 조금씩 오가다 보니 어느새 어색함은 많이 무뎌져 있었다. 회장은 먼저 30대 여인에게 다가갔고 어깨를 살포시 감싸면서 “자기가 먼저 분위기좀 살려봐” 라고 말한걸로 봐선 둘이 아는사이 같다. 여인은 아무말 없었고 그런 여인을 침대에 눕히고 치마를 걷어올린 다. 여인은 쑥스러운지 두손으로 눈을가렸고 모두의 시선은 그녀의 걷어올려진 스커트를 향한다. “자 다들 이리와서 만져봐요” 라면서 우리들에게 그여인의 사타구니 를 만져보라고 권하고 우린 그녀의 팬티위로 조심스레 떨리는 손을 가져다 대보았다. 내가 그녀의 은밀한 부분을 살짝건드리자 “아~~”하는 신음소리가 흘러나왔다. “니들도 이리와서 구경해” 라고 회장은 남은 3명의 아가씨들에게 말하고 아가씨들도 호김심이 가득찬 눈빛으로 다음에 무슨일이 발생할까하고 기대감으로 지켜본다. 회장이 데려온 여자들은 어떤관계인지는 몰라도 직업여성은 아니라 고 한다. 이윽고 그는 그녀의 팬티를 천천히 내리기 시작했고 그녀는 엉덩이 를 들어올려 그를 도왔다. 까맣게 들어난 체모가 두눈에 가득하다. 까만털을 살살 문지르던 그는 그녀의 다리를 들어올렸고 그녀의 새까만 털은 엉덩이에 가리워져 보이지 않았지만 그녀의 은밀한 부분과 항문이 정면으로 비친다. “모두 보지 구경해요” 라면서 그녀의 다리를 벌렸고 붉은 속살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시키지 않아도 서로들 그런 그녀의 속살에 손가락을 가져가서 조심스레 문질러보고 하면서 즐거워 한다. 그녀의 보지가 미끌거리기 시작한다. “아~~아~~” 그녀의 신음소리는 농도가 짙어져 갔고 그런 그녀의 입술에 그의 물건을 가져간다. “아~~아~~ 쪽 쪽..” 맛있는 아이스크림을 먹는듯 그의 자지를 빠는 그녀를 보고 있노라니 주최할 수 없는 흥분이 밀려온다. 난 그런 광경을 구경하고 있던 아가씨중 한명의 어깨를 살며시 끌었고 순순히 나에게 넘어진다. 다른 두남자도 여자들을 하나씩 눕히고 그녀들의 옷을 하나씩 벗기기 시작한다. “아~~아~~~아~~~~” 하는 신음소리가 여기 저기서 흘러나오고 벌써 삽입한 사람도 있기도 하고 신음소리는 더더욱 짙어만간다 조금 시간이 지나자 회장은 파트너를 바꾸자고 하고 서로 맞바꿔 가면서 모두는 우리들만의 공간에서 우리들만의 시간으로 틀이없는 자유를 만끽하기 시작했다. 다른사람의 섹스장면을 이렇게 가까이서 구경하게 될줄이야.. 보지에 박는 느낌은 여자들마다 달랐고 그런 다른느낌은 더욱더 짜릿함을 가져온다. 실제 있었던 경험담이었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