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야설] 늪 – 4부 – cod 조작

[SM야설] 늪 – 4부 – cod 조작 – cod 조작 주인님 집의 현관문앞에 도착하고,, 벨을 누를까 어쩔까 망설이다,,, 어짜피 들어가면 맘대로 피지도 못하는 담배한대를 입에 문다. 그리고 원룸 복도 끝으로가서 창문에 목만 내밀고 담배를 힘껏 빨아들인다.. 머리속에 걱정과 또 야릇한 생각들을 어르고 달레며,,, 그렇게 담배가…







[SM야설] 누이들의 왕자님 – 1부 3장 – F1카지노바카라카지노주소

[SM야설] 누이들의 왕자님 – 1부 3장 – F1카지노바카라카지노주소 – F1카지노바카라카지노주소민정의 보지 속으로 수혁의 자지가 들어가기 시작했다. 민정은 자신이 보지 속으로 이렇게 굵은 자지가 들어온다는 것에 엄청난 희열감을 느끼고 있었다. 서서히 수혁의 굵은 자지가 자신의 보지에 비벼지면서 들어오자 민정은 저절로 몸이 수축됨을 느꼈고, 점점 보지가 찢어지는…







[SM야설] 오래전 기억 – 8부 – 해외 축구 예측 사이트

[SM야설] 오래전 기억 – 8부 – 해외 축구 예측 사이트 – 해외 축구 예측 사이트아무리 맛있는 음식도 매일 먹으면 질리듯이 비슷한 모습의 잠자리에 질린 여친이 어느날 학교 근처 바닷가에서 섹스를 하고 싶다는 말을 꺼낸적이 있었습니다. 공개된 장소에서 섹스….. 그때만 해도 변태 이미지를 벗기 위해 무엇이든…







[SM야설] 늪 – 5부 – 가산축구보는곳

[SM야설] 늪 – 5부 – 가산축구보는곳 – 가산축구보는곳 그렇게 또 하루가 밝았다. 늘 똑같이 알람을 끄고 학교를 가고 또 조기 하교를 하고 알바를 하고… 하지만 늘 똑같은 삶 속에 달라진게 하나 있다면 아직도 화장실을 가면 아파오는 애널과 주인님을 어떻게 만족시킬까 하는 가슴의 두근거림… 퇴근 보고…







[SM야설] 누이들의 왕자님 – 1부 5장 – 슬롯 머신 777

[SM야설] 누이들의 왕자님 – 1부 5장 – 슬롯 머신 777 – 슬롯 머신 777쓰다보니 분량이 상당히 길어졌네요…하하;; 스압이 좀 심하실테지만 재밌게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럼 저는 이만 뿅!! ———————————————————————————————– S#1 희영은 이대로 수혁을 보내면 정말 고모부를 20년간 일하던 곳에서 자신 때문에 한 순간에 실업자로 만드는 것이었다….







[SM야설] 엄마의 성상납 (엄마의 발바닥 외전) – 3부 – 사이트모음

[SM야설] 엄마의 성상납 (엄마의 발바닥 외전) – 3부 – 사이트모음 – 사이트모음그날 새벽 영민이는 나에게 사진파일을 보내주었다 나는 압축을 푼 후 파일을 열어봤다 하 이게 뭐래.. 각 사진파일마다 엄마들의 이름과 나이가 적혀 있었다 이혜숙(47) 김이경(49) 나지영(51) 신정미(48) ….. … 정경미(52) …. .. 박혜영(48) 나는 엄마의…







[학창물야설] 여교수 킬러 김성찬 – 70부 – 0.25 핸디캡

[학창물야설] 여교수 킬러 김성찬 – 70부 – 0.25 핸디캡 – 0.25 핸디캡아 이 쪼이는 느낌…귀두가 부드러운 릴리의 보지에 쌓여있다. 조근 조근 거리는 이 느낌… 릴리는 몇살쯤 되었을까? 지금까지 섹스는 얼마나 해 봤을까? 궁금하다. 지금 내 자지에 느껴지는 그녀의 보지는 대략 20대 중반의 보지다. 그런데 남자…







[학창물야설] 쾌락의 나날들 – 1부 3장 – 슬롯머신게임 추천

[학창물야설] 쾌락의 나날들 – 1부 3장 – 슬롯머신게임 추천 – 슬롯머신게임 추천 박훈성 감독은 전미영 선생과 선일에게 각각 인사를 한 후 택시를 타고 귀가 하였다. 이제 남은 건 약간 들떠 있는 마음의 선일과, 약간의 아쉬움이 남아있는 전미영 선생만이 남아있다. “선생님 괜찮으세요? 많이 취하셨어요?” “아니… 괜찮아…”…







[학창물야설] 쾌락의 나날들 – 1부 4장 – 바카라공략

[학창물야설] 쾌락의 나날들 – 1부 4장 – 바카라공략 – 바카라공략 “감독님~ 어제 잘 들어가셨어요?” “어, 미영 선생님 안녕하세요! 저는 잘 들어갔습니다. 선생님은 잘 들어가셨어요? 맞다, 선일이 이 놈이 잘 데려다드렸나 모르겠네” “호호호, 선일이 덕분에 잘 들어갔어요. 선일이는 남자던데요?” 미영은 눈일 자그맣게 뜨며 박훈성 감독을 도발하듯…







[학창물야설] 쾌락의 나날들 – 1부 5장 – 정선 사북 마사지

[학창물야설] 쾌락의 나날들 – 1부 5장 – 정선 사북 마사지 – 정선 사북 마사지 이른 아침, 미영은 잠자리에 일어나 지난 밤 일을 회상해본다. 무려 15살이나 어린 남학생에게 섹스를 구걸하고, 만족을 원하는 모습. 그것은 선생으로서가 아닌 영락없는 여자로서의 본인이였다. 더 이상 젊은 나이가 아니기에 행동도 마음가짐도…

1 46 47 48 49 50 55